짝사랑 > 사랑..이별..그리움 | 팝리니지 - 팝올
리니지
팝캐스트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 회원가입 | 비번찾기
HOME||||||

사랑..이별..그리움
글쓴이 안윤
라우풀  4747 등록시간  14-11-24 12:24
조회수  2,501 추천수  0
제목   짝사랑
난 많은 것을 알고 있다.

아침에 그녀는 꼭 커피를 마신다.

밀크가 아닌 블랙으로 두잔.

그녀는 화요일고 금요일에 목욕을 한다.

그녀는 말하기 전에 항상 "응" 이라고 말한다.

지금 내 뒷자리에 앉아 잠시 창 밖을 내다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난 알고 있다.

그녀는 하기 싫은 일을 부탁 받을 때는 그냥 웃는다.

그리고 내색을 안하는 그녀지만 기분이 좋으면,

팔을 톡톡 두번 건드리며 이야기를 건넨다.

그녀의 집은 10시가 되기 전 모두 잠이 든다.

그래서 그녀와 밤 늦게 통화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녀는 바지보다는 치마를 좋아하며 연분홍을 좋아한다.

긴 머리는 아니지만 적당히 항상 머리를 기르고 다니며

수요일까지는 밤색 머리띠를 주말까지는 흰색 머리핀을 하고 다닌다.

표준어를 잘 쓰지만 이름을 부를 때만은 사투리 억양이 섞인다.

그리고 반가운 사람의 이름을 두 번 부른다는 것도 난 알고 있다.

도서관 저 쪽 편에서 그녀가 지금 일기를 쓰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리고 난,

그리고 난, 그녀가 날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다...



=====================================================================



그는 모르는 것이 너무도 많다.

그는 아침에 내가 뽑는 커피의 한잔이 그의 것인지를 모른다.

내가 그와 수업을 같이 하는 날 목욕을 한다는 것을 모른다.

그는 긍정적인 말을 해주는 것을 좋아하지만,

내가 항상 그말을 그를 위해 해 준다는 것을 모른다.

지금 그의 뒷자리에 앉아 창에 비친 그의 모습을 보고 있다는 것을

그는 모른다.

그는 어려운 일을 많없이 해주는 것을 좋아하지만,

나의 침묵이 긍정이란 의미를 모른다.

난 내가 기분이 좋을 때,

그와 손을 잡고 이야기를 얼마나 하고 싶어하는지 그는 모른다.

늦은 밤에도 그의 전화를 기다리며,

불끈 방안의 어둠 안에서 얼마나 그를 그리워했는지 그는 모른다.

그는 치마를 좋아하고 연분홍을 좋아한다.

난 검은 바지를 좋아하지만....

몇 년 전 친구들과 돈을 모아 사준 밤색 머리띠를 그는 기억을 못하며

그가 인상 깊었다는 여인의 머리핀이 흰색이었다고 말한 것도 기억 못한다...

내가 그의 이름에만 억양을 넣는다는 것을 그는 모른다..

그리고 지금 내 일기장에 그의 이름을 가득 채우고 있다는 것도 모른다..

그리고 그는,

그리고 그는............

........내가 그를 얼마나 사랑하는지도 모른다....
리니지 질문&답

리니지 노하우

리니지 스크린샷

리니지 에피소드

리니지 소셜방

내케릭 어때요?

유머 게시판

사진 게시판

혈마크 자료실

혈마크 모음

카툰(만화)게시판

그림판

해킹경험&방지법

컴퓨터 하드웨어

사랑..이별..그리움

부주 구합니다

자유게시판

:: 리니지 전체보기 ::
 팝린 음악방송
 팝린 라디오방송
온라인 게임뉴스
내 순위288412
총회원수1,406,224
어제등록글수33,079개
어제등록리플844개

  시작페이지등록   즐겨찾기추가Copyright ⓒ 2019 팝리니지/팝올/팝린 All rights reserved.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타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