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네게해 줄 것은 이것밖에 없어 > 사랑..이별..그리움 | 팝리니지 - 팝올
리니지
팝캐스트
아이디
비밀번호
ID저장 | 회원가입 | 비번찾기
HOME||||||

사랑..이별..그리움
글쓴이 노아리
라우풀  1573 등록시간  15-11-11 16:26
조회수  4,174 추천수  0
제목   내가 네게해 줄 것은 이것밖에 없어
내가 네게해 줄 것은 이것밖에 없어





 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회사에 입사하였다.

상업계 학교를 나왔기에 진학을 포기하고 들어간 회사에서

나는 그런 대로 적응을 하였다.



나와 같은 날 입사한 한 여자친구는 나와 단짝이 되어 내 회사생활을

더욱 즐겁게 해 주었다.



내겐 꿈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대학을 가는 것이었다.

그래서 나는 회사일이 끝나면 입시학원으로 달려가 12시까지 강의를



듣곤 했다.





그런 다음날 녹초가 되어 출근하면 그 애는 드링크제를 매일 따주며



먹으라고 권했다.



정말 마음도 착한 애였다.



어느날 우린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난 돈을 벌어 대학에 진학하고 싶어. 진학하면 내 힘으로 공부를 하고 싶고,

그러러면 돈이 필요하잖아. 그래서 회사를 다니지. 넌 왜 회사에 나오는데?"



그애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이렇게 말했다.



"난 우리집의 장녀야. 장녀로서 맡은 책임이 있어서..."



난 처음으로 그 애의 가정 형편에 대해 들었다.

그애의 아버지는 몇 년 전 암으로 돌아가셨다. 그리고 그때의 수술빚을 갚기

위해 어머니는 지금도 막일을 하시고, 아직도 학교에 다니는 어린 두 동생이

있다고 했다. 그애는 동생들이라도 공부시키기 위해 학비를 벌어야 한단다.



그렇게 티 하나 없이 밝은 얼굴에 그리 힘든 구석이 있는 줄을 난



그날처음알았다.



그러던 얼마 후 드디어 우리 회사에도 구조조정의 바람이 불어왔다.



우리 둘 중 하나는 감원대상이었다.

난 며칠을 고민하였다. 며칠을 ~



그리고 나는 대학진학의 꿈을 접었다.

난 다음날 회사에 사표를 내고 말았다.



나보다 더 간절한 삶을 살아야 하는 그 애에게

내가 해 줄 것은 그것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리니지 질문&답

리니지 노하우

리니지 스크린샷

리니지 에피소드

리니지 소셜방

내케릭 어때요?

유머 게시판

사진 게시판

혈마크 자료실

혈마크 모음

카툰(만화)게시판

그림판

해킹경험&방지법

컴퓨터 하드웨어

사랑..이별..그리움

부주 구합니다

자유게시판

:: 리니지 전체보기 ::
 팝린 음악방송
 팝린 라디오방송
온라인 게임뉴스
내 순위288412
총회원수1,406,224
어제등록글수33,079개
어제등록리플844개

  시작페이지등록   즐겨찾기추가Copyright ⓒ 2019 팝리니지/팝올/팝린 All rights reserved.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타문의